default_setNet1_2

장석웅 교육감 “때 늦은 감은 있지만 대법원 판결에 경의를 표한다”-[에듀뉴스]

기사승인 2022.01.14  16:40:03

공유
default_news_ad1

- ‘해직교사 조합원 제외 전교조 규약개정 거부 벌금형 취소’ 판결 환영

[에듀뉴스] 전라남도 장석웅 교육감이 ‘해직교사를 조합원에서 제외하라’는 정부 명령에 불응했다는 이유로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과 자신에게 내려진 벌금형을 취소한 대법원 판결을 환영했다.

   

장 교육감은 14일 입장문을 통해 “고용노동부는 2012년 ‘부당 해고된 조합원의 조합원 자격을 유지한다’는 전교조 규약이 교원노조법 제2조에 위반된다는 이유로 규약을 개정할 것을 당시 위원장이던 저에게 요구했으나 부당하다 판단해 거부했다”고 밝히고 “이후 기소됐으며 1·2심 재판부는 저와 전교조에 각 벌금 300만원을 선고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그런데 2심 선고 후 지난 2021년 교원노조법에 법상 교원 뿐 아니라 해직교사 등도 교원노조에 가입할 수 있도록 하는 조항이 신설됐다”며 “대법원이 이를 반영해 기존의 잘못된 판결을 바로잡아준 것”이라고 전했다.

또한 “때 늦은 감은 있지만 법 정의를 바로 세워준 대법원 판결에 경의를 표한다”고 강조하고 “전교조는 창립정신인 참교육 실천에 더욱 매진해 우리 교육의 혁신과 변화에 앞장서 줄 것을 당부한다”고 말했다.

김용민 기자 edunews@hanmail.net

<저작권자 © 에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