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보건교사 88.6%, 2학기 등교확대(전면등교) 이후 방역업무 가중에 소진 호소-[에듀뉴스]

기사승인 2021.10.20  17:48:59

공유
default_news_ad1

- ‘휴직이나 병가 고려(61.8%)’, ‘명퇴 등 사직 고려(11.6%)’라고 응답 해
전면등교에 조화되는 방역지침 운영과 보건교사 소진에 대한 대책 필요

[에듀뉴스] 전국보건교사노동조합은 지난 1일부터 15일까지 전국의 보건교사를 대상으로‘등교확대 상황에서 학교방역체계 문제점 및 개선방안’에 관해 전국의 초·중·고에 근무하는 1천195명의 보건교사 온라인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설문조사 결과, 보건교사들은 내년에도 이런 상황이 지속된다면 ‘휴직이나 병가 고려(61.8%)’, ‘명퇴 등 사직 고려(11.6%)’ 등 총 73.4%가 “더 이상 업무를 수행할 수 없다”고 답해 2년째 강도 높게 지속되는 코로나 업무로 인한 소진현상이 매우 심각함을 알 수 있다.

설문에 응한 보건교사의 97.2%는 학교방역업무 수행이 힘들다고 응답했으며 그 이유는 ‘불합리한 업부분장(보건교사에게 방역업무 쏠림현상)(57.3%)’이 가장 많았고 ‘평일 초과근무 및 휴일에도 사안 발생시 업무 투입으로 긴장감과 피로감 지속으로 소진됨(27.4%)’, ‘불충분한 자원(교육부와 교육청의 지원 미비, 보건소와 의사소통 어려움) (7.1%)’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또한 이러한 상황은 2학기 전면등교 이후 더욱 심각해져 전체 보건교사의 88.6%가 2학기 전면등교 이후 방역업무에 어려움이 가중되었다고 답했다.

코로나19 4차 대유행 중 전면등교는 필연적으로 교내 확진사례 급증을 가져옴에도 교육부는 이에 적절한 방역체계로 전환하지 않고 기존의 방역체계를 고수함은 물론 지난 8월 9일 이후로는 방역당국의 코로나 관련 지침 개정내용을 학교방역지침에 반영조차 하지 않고 있어 학교 현장의 혼란을 가중시키고 있다.

2학기 전면등교 이후 예방접종 완료자 발생에 따라 수동감시, 격리면제 등 새로운 개념이 등장하고 관리내용이 분화됐음에도 지침에 해당 내용이 없어 등교중지를 사례별로 자의적으로 해석하는 등 위험한 상황에 장시간 노출돼 있다. 이에 ‘정부방역지침들을 개인적으로 찾아 내용을 확인(19.8%)’하거나 ‘공문으로 안내받은 적 없어서 잘 모른다(11.9%)’등 미개정 지침으로 인한 어려움을 겪는 경우가 도합 31.7%로 나타났다.

또한 확진 발생시 상황을 지원해야 할 교육청과 교육부가 오히려 과도하고 중복되는 보고서류를 요구해 상황 대응을 지연시키고 빨리 제출토록 닦달하기도 하는 등 심각한 업무방해 수준이라는 푸념까지 나오는 상황이다.

보건교사노조는 “자녀가 확진돼 당황하고 상심한 학부모에게 직업, 나이, 직장명을 물어보고 백신중증이상반응으로 입원한 학생의 증상발생시간, 진료시간과 입원시간까지 알아내야 하는 것은 과연 누구를 위한 것인가”라고 지적했다.

보건교사들은 전면등교 전제하에 위드코로나로 정책전환시 코로나19 학교방역 모델은 현재의 방역체계가 아닌 ‘독감과 같은 계절성 감염병 관리체계(64.4%)’가 적절하며 17.6%는 ‘완전히 새로운 관리체계 개발’이 필요하다고 응답했다.

박주영 전국보건교사노동조합 위원장은 “2년째 휴일과 밤낮없이 지속되는 코로나 업무로 건강이 매우 나빠지고, 유산을 하거나 우을증 약을 복용하는 등 보건교사들이 더 이상 버티기 힘든 상황”이라면서 “교육부는 이에 대해 대책을 마련하고 전면등교 정책에 조화되는 방역체계를 개발해야 안전한 전면등교 지속이 가능할 것”이라고 충고하고 “더 이상 보건교사의 희생만으로 학교방역을 유지하려 하지 말라”고 주장했다.

김용민 기자 edunews@hanmail.net

<저작권자 © 에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