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부영그룹, 베트남에 선한 영향력 전파-[에듀뉴스]

기사승인 2021.04.21  10:42:14

공유
default_news_ad1

- 졸업식 노래 담긴 피아노 선물하고 학교 건립비 지원
매년 한국에서 공부하는 베트남 유학생에 장학금 지급

[에듀뉴스] 베트남 교육부가 한국어를 베트남 내 제1외국어로 채택하기로 했다는 소식이 알려지면서 부영그룹 등 한국 기업들의 사회공헌 활동이 주목받고 있다.

앞서 베트남은 2017년부터 일부 중학교에서 한국어를 제 2외국어로 선정해 시범 교육을 시작했으며 2019년에는 한국어가 제2외국어로 정식 선정된 바 있다.

   

베트남 국가외국어계획운영위원회 부위원장은 지난해 11월 17일 하노이 국립외대에서 개최된 세종학당 워크숍에서 “한국어를 제 1외국어로 지정하겠다”고 밝혔고 올해 2월 확정됐다.

베트남이 한국과 친밀해지기 까지는 보이지 않는 한국 기업들의 노력이 있었으며 특히 부영그룹은 베트남에 선한 영향력을 전파하는 대표적인 기업으로 손꼽힌다.

부영그룹 이중근 회장은 우연히 베트남의 어린 아이들이 “흙바닥에 앉아 교실 벽에 적힌 검은 페인트 글씨는 읽는 어린 아이들을 보며 6.25 당시 초등학교를 상상했다”고 한다. 이를 계기로 베트남 학교에 디지털 피아노 1만대와 전자칠판 20만 5천대를 기증했다.

졸업식 노래가 담긴 피아노 덕택에 졸업식이 없었던 베트남 학교에서는 반주에 맞춰 졸업식 노래를 부르고 송사, 답사를 하는 방식의 한국적 색채가 가미된 졸업식을 거행하는 한류 문화가 전파되기도 했다.

부영그룹은 베트남 꽝남성 땀끼시에 판추친 중등학교와 하떠이성 하동시의 버스터미널 건립비용을 기증하고 한류문화 발전을 위해 베트남 태권도 발전기금 2억원도 기부했다.

베트남 아동보호 기금, 하동시 버스터미널 건설비용을 지원하고 매년 한국으로 유학오는 베트남 유학생들에게 현재까지 291명, 10억원 상당의 장학금도 지급하고 있다.

이를 공로로 부영그룹은 지난 2004년 베트남 정부 초청으로 하노이를 방문해 베트남 교육발전과 양국간 우호증진에 기여한 공로로 우호훈장을 받았다.

이 자리에서 부영그룹 이중근 회장은 “오늘 이 자리가 양국간 우호관계 증진에 도움이 되는 계기가 될 수 있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베트남의 주거와 교육환경 개선에도 지속적인 관심을 두고 지원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용민 기자 edunews@hanmail.net

<저작권자 © 에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