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전교조 합법화를 위해 살신성인한 조창익 전 위원장, 해남 학생들 품으로-[에듀뉴스]

기사승인 2020.09.17  16:57:54

공유
default_news_ad1

- 17일, 4년 7개월여만에 해남의 금의환향 받으며

[에듀뉴스] 2017년부터 2018년까지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 위원장으로 지내며 전교조의 법외노조 취소를 위해 청와대 앞에서 아사투쟁(단식농성)까지 하다 119에 실려가기까지 했던 조창익 전 위원장이 17일, 4년 7개월여만에 해남 학생들 품으로 다시 돌아갔다.

   

해남교육지원청 관계자에 따르면 전교조 전남지부(지부장 김기중), 전교조 해남지회(지회장 조원찬), 전남학생교육원(임원택 원장), 해남제일중학교 운영위원장(주훈석), 해남지역 시민단체 등 많은 사람들의 축하를 받으며 첫 출근을 했고 해남신문과 CJ헬로비전 등 취재 열기도 뜨거웠다고 한다.

조 선생이 교단을 떠난 것은 2016년 1월 21일 전교조가 법외노조 취소 처분 항소심에서 패소한 뒤 복직하지 않은 전교조 전임자들에 대한 직권면직 처분 때문이었다.

지난 3일 대법원 전교조 법외노조 통보 처분의 무효 판결에 따라 면직 당시 학교인 해남제일중학교로 복직 발령을 받은 것이다.

교육지원청 관계자는 “1982년 송지중학교 초임 발령을 받은 조 선생님은 화산중, 해남마산중, 해남중 등에서 근무했다”고 전하고 “선생님의 총 경력을 생각하면 교육인생의 절반 넘게 해남과 인연을 맺으며 교육의 길을 걸어왔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에 따르면 조 선생의 복직은 두 번째다. 1989년 해직 후 1994년 복직의 아픈 경험이 있지만 2021년 2월 28일 정년퇴임을 맞이하는 조 선생에게는 이번 복직의 의미가 누구보다 남다르다.

꽃다발을 가슴에 안은 조 선생은 “비대면 온라인 시대 노교사의 지혜가 얼마나 전달될 수 있을지 설레고 두렵다”면서 “짧은 기간이지만 아이들과 세상의 희망을 노래하며 가슴 속 꿈과 희망을 펼칠 수 있도록 노력하면서 교직 생활을 충실히 마무리하고 싶다”고 말했다.

해남제일중학교 김은섭 교장은 “현장에 빨리 적응해 선생님의 가치관과 철학을 학생들이 배울 수 있도록 동료교사들과 최선을 다해 지원하겠다”고 전했다.

해남교육지원청 장성모 교육장은 환영 인사와 함께 “잘못된 국가 권력으로 긴 시간 고통 받은 선생님께 진심으로 위로 말씀을 전하고 교육행정가로서 또 다른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교사가 보호받는 교육환경을 만들기 위해 힘쓰겠다”고 밝혔다.

김용민 기자 14dark@hanmail.net

<저작권자 © 에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