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전국방과후학교강사지부, “일부 방과후강사들, 2차 재난지원금에서도 배제됐다!”-[에듀뉴스]

기사승인 2020.09.15  13:34:19

공유
default_news_ad1

- “9개월째 무급인 방과후강사들, 예외 없이 충분히 생계 지원하라”

[에듀뉴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전국방과후학교강사지부는 15일 성명을 내고 정부의 2차 재난지원금에서 일부 방과후강사들이 제외된다는 점을 지적하고 개선을 요구했다.

   

전국방과후학교강사지부는 “정부가 지난 10일 이른바 2차 재난지원금 지급(제4차 추가경정예산안)을 발표하고 이를 통해 기존 긴급고용안정지원금을 받았던 방과후강사들이 추가로 50만원을 받게 된 것은 다행스러운 일”이라면서도 “그러나 어느새 9개월째 무급인 강사들에게 최저임금에도 못 미치는 액수는 부족해도 너무 부족하다”고 원망했다.

이어 “그런데 이조차 받지 못할 것으로 우려되는 방과후강사들이 있다”며 “바로 기존 긴급고용안정지원금을 까다로운 지급 조건 때문에 받지 못했던 강사들”이라고 설명하고 “투잡, 쓰리잡을 뛰며 고용보험에 가입된 강사, 올해 처음 방과후강사를 시작하는 강사, 개인적 사정으로 지난해 수업을 쉬었던 강사 등이 이에 해당한다”고 전했다.

또한 “기존 긴급고용안정지원금을 받은 사람 외 신규 신청을 받는다지만 방과후강사는 해당사항이 없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내다보고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격상으로 소득이 감소한 사람이 대상인데 방과후강사는 더 감소할 것도 없이 계속 무급 상태였기 때문”이라고 에돌렸다.

아울러 “등교수업, 학원, 실내스포츠시설 등이 모두 운영되는 동안에도 방과후학교만 방역을 이유로 대다수 학교들이 운영하지 않았다”면서 “정부는 방과후강사에게 충분한 생계지원도 하지 않으면서 방과후수업 재개도 손을 놓고 있어 강사들을 엄청난 경제난으로 내몰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전국방과후학교강사지부는 정부에 “△수업을 하지 못한 모든 방과후강사에게 2차 재난지원금을 지급하고 △9개월째 무급인 상황을 고려해 지원 액수를 충분히 늘리며 △정부가 방과후강사 고용을 직접 책임지는 방안을 마련하고 △등교수업이 시작됨과 동시에 방과후수업도 재개하도록 각 학교들에 강제할 것을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김용민 기자 14dark@hanmail.net

<저작권자 © 에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