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efault_setNet1_2

이찬열 의원, “대학들 저소득층 학비 감면 외면!”-[에듀뉴스]

기사승인 2019.10.10  09:31:04

공유
default_news_ad1

- 인천대, 서울과기대, 방송통신대 등 14.3% 감면 규정 미준수

[에듀뉴스] 국회교육위원회 위원장 겸  바른미래당 이찬열 의원(수원 장안)이 교육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8 회계연도 기준 학비 감면 10% 규정을 준수하지 않은 학교 수는 모두 8곳으로 드러났으며 저소득층 30% 감면 규정을 준수하지 않은 곳은 무려 59곳에 달했다. 이는 대학정보공시에 참여한 대학, 대학원, 대학원 대학 412곳 중 14.3%에 해당된다.

   

이 의원실에 따르면 현행 ‘대학 등록금의 관한 규칙’제 3조에는 해당 학년도에 전체 학생이 납부해야 할 등록금 총액의 10퍼센트 이상에 해당하는 등록금을 경제적 사정이 곤란하거나 장학상 필요하다고 인정하는 학생 등에 대하여 면제하거나 감액해야 한다. 이 경우 경제적 사정이 곤란한 학생에게 감면하는 액수가 총감면액의 30퍼센트 이상이 되도록 하여야 한다는 의무규정을 두고 있다.

특히 저소득층 감면 30% 규정을 준수하지 않은 곳은 서울시립대, 광주교대, 부산교대, 목포대, 서울과학기술대, 한국교통대, 한국방송통신대, 인천대로 국공립 대학 및 국립대 법인 8곳이었다. 또한 포항공대, 제주국제대, 경운대, 금강대, 유원대, 중원대 등 사립학교가 포함됐다.

이에 대해 교육부는 “소득연계형 국가장학금의 지급금액이 확대됨에 따라 등록금 범위 내에서 지급할 수 있는 교내 장학금이 감소하고 등록금이 대체로 낮은 국공립대 등은 해당 규정을 준수하기 어렵다는 사유를 주장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교육부는 각 대학의 학비 감면 규정 준수 여부를 철저히 모니터링해야 한다”고 짚고 “또한 대부분의 학교들은 관련 규정을 철저히 준수하고 있다”면서 “미준수 대학들의 사유와 학내 사정을 면밀히 파악해 개선이 가능한 부분은 없는지 조사해 형편이 어려운 학생들의 학비 부담을 조금이라도 더 덜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수현 기자 lsh@edunews.co.kr

<저작권자 © 에듀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default_news_ad4
default_side_ad1

인기기사

default_side_ad2

포토

1 2 3
set_P1
default_side_ad3

섹션별 인기기사 및 최근기사

default_setNet2
default_bottom
#top